드웨인 존슨의 고질라 브로맨스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무중력 영화 : 드웨인 존신의 고질라 브로맨스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고질라, 괴물, 쥬라기공원, 드웨인 존슨의 액션 영화를 버무려 놓은 듯한 친숙한 영화 입니다. 처음 봤는데 어디선가 본 듯한 기시감이 수시로 느껴집니다. 고릴라, 늑대, 악어가 씐나게 때려 부스는 장면에서는 트랜스 포머도 떠오르고요. 어디선가 본 듯한 재미난 장면들이 짬뽕된 시간 때우기 좋은 영화였어요.


드웨인 존슨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포스터가 솔직한 거 였습니다. 초거대 괴수들이 미쳐 날뛰고, 그걸 드웨인 존슨이 혼자 막다시피 하는 영화에요. 정직한 카피, 정직한 이미지 였어요.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줄거리

드웨인 존슨은 동물원에서 동물들과 소통하는 영장류 학자입니다. (첫 부분 보면서 쥬만지 한 장면인가 했어요) 동물은 사랑하고 동물과는 깊이 교감하나 인간은 혐오하는 사람입니다. 나중에 이력이 밝혀지고 보니 특수부대 군인 출신으로 작전 수행하면서 인간들의 추한 면을 많이 봐서 그런다고 합니다.


알비노 고릴라 조지와 친구처럼 놀며 평화롭게 지내던 어느날, 하늘에서 이상한 것이 떨어집니다. 에얼리언인 줄 알았더니 에너진이라는 회사가 몰래 유전자 조작 실험을 했던 병원체 3개가 추락을 한 것이었습니다. 그 병원체는 유전자를 조작하는 것으로 여러 동물들의 우월한 유전자만 뽑아서 공격성과 재생 능력이 강한 무기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엑스맨 울버린처럼 공격력도 세지고 재생능력도 쩌는 동물이 되는 겁니다.


3개의 병원체는 여기저기 떨어져, 늑대, 악어, 그리고 드웨인 존슨의 애정하는 고릴라 조지를 변형시킵니다. 늑대는 9m 넘는 거대한 늑대로 변신해 총 맞아도 안 죽고, 날다람쥐처럼 근거리는 날아다니기까지 합니다. 조지는 겁에 질려 드웨인 존슨과 함께 있었는데, 출동한 부대가 저격하면서 폭주합니다. 드웨인 존슨은 자신이 처리할 수 있다고 하나, 담당자는 자기들 맘대로 제압하려고 듭니다.


제압 부대는 드웨인 존슨과 에너진에서 무시무시한 유전자 조작을 연구한 박사까지 잡아 들입니다. 정작 사건의 원흉 에너진 본사는 대충 둘러본 뒤, 이들을 범인 취급 합니다. 에너진 본사의 범인들은 이 모든 것을 연구한 박사에게 떠 넘기고, 자신들은 무기화된 DNA만 챙겨 돈벼락 맞을 궁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유전자 조작할 때 특정 주파수에 반응하도록 조작한 것을 이용해 에너진 본사로 오도록 주파수를 쏩니다.

공격성을 완화시키는 해독제를 준비해 놓고 동물들이 오기를 기다린 겁니다.


그러나 고릴라와 늑대가 함께 시내로 진입하는 것을 본 드웨인 존슨은 고릴라와 늑대는 싸우는 동물이지 함께 이동하는 동물이 아니라며 이상하다고 이야기 합니다. 유전자 조작을 연구한 박사 역시 그 의견에 동의하고, 에너진 본사에서 주파수를 쏘는 것 같다는 의견을 냅니다. 하지만 이런 얘기를 하거나 말거나 담당자 대령은 총이나 더 쏠 궁리만 합니다. (대령 답답)


드웨인 존슨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결국 드웨인 존슨과 박사가 나서서 에너진 본사에 가서 해독제를 구하고, 사태를 해결합니다.


드웨인 존슨 액션 재난 영화 램페이지


먼저 폭주하는 조지에게 해독제를 먹여 조지의 정신이 돌아오게 한 뒤, 조지와 함께 늑대와 악어를 처치합니다. 이 때 드웨인 존슨이 흔한 드웨인 존슨 출연 액션영화에서처럼 기관총을 메고 튼튼한 액션을 선보입니다. 조지만 살아남고 늑대와 악어는 죽이고 해피엔딩으로 끝납니다.



데쟈뷰 가득한 편안한 영화

유전자를 조작해 무기화된 동물을 만들어 내는 것부터 쥬라기 공원이 생각났습니다. 지난 주에 주라기 공원 폴른 킹덤 봤는데, 딱 이 내용이었거든요. 인간이 길들일 수 있지만 굉장한 공격력을 가진 육식성 공룡이고, 주파수를 조작해 공격대상을 지정하고요.

마지막에 인간 학자와 친숙한 공룡 '블루'가 구해주는 것도 비슷해요.


에너진의 악녀 역할에 '빌리언즈'의 라라 엑셀로드 역을 맡은 말린 애커먼이 출연한 것도 뭔가 익숙한 느낌을 더했습니다. 빌리언즈에서도 약간 재수없는 돈 많고 도도한 캐릭터거든요. 권모술수에 능한 캐릭터인데, 여기서도 비슷합니다.


저거 어디선가 본 것 같아 라는 느낌으로 가득하다 보니, 긴장감이 전혀 없고, 편안합니다. 어쨌거나 때려 부수고 폭주하는 장면들은 제법 통쾌한 구석도 있습니다. 더없이 편안한, 하지만 두 번 보지는 않을 킬링타임 무비였어요.

©무중력서재(mulibrary.com) 글을 퍼가지 마시고 공유를 해주세요.
무중력서재 리뷰에 사용된 이미지는 인용의 목적으로 사용되었으며 관련된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리뷰에 사용된 책, 영화 등의 이미지 외의 내용은 작성자 라라윈에게 저작권이 있습니다.